“2021년까지 미국 경기침체”

137

미국내 경제전문가 74% 전망

다수의 미국 실물경제 전문가들이 향후 2년 내로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Recession)에 돌입할 것으로 예측했다.

19일 전미실물경제협회(NABE)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내 경제 전문가의 74%가 2021년까지 미국이 경기침체에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응답자 중 2%는 올해 미국이 경기침체에 빠질 것으로 봤다. 응답자 가운데 가장 많은 38%는 내년 경기침체 돌입을 예상했으며 전문가 34%는 2021년에 경기침체가 발생할 것으로 점쳤다. 통상 국내총생산(GDP)이 최소 2분기 연속으로 감소할 때 경기침체로 규정한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타결 가능성에 대해서도 피상적인 합의에 그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했다. 전문가 64%는 미국과 중국이 표면적인 합의만 이뤄낼 것으로 봤으며 어떤 합의도 못 할 것이란 응답은 약 25%였다. 포괄적인 무역 합의가 가능할 것이라는 답변은 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미국내 경제전문가 226명을 상대로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다시 악화하기 이전인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이뤄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고 5일에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전문가들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대해서도 영국이 EU와 아무 합의를 체결하지 못한 채 탈퇴해 갑자기 새로운 통상여건을 맞이하는 ‘노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 가능성을 40%로 가장 높게 점쳤다. 영국이 EU와 합의에 도달하지만 결별도가 높은 ‘하드 브렉시트'(Hard Brexit)와 EU 단일시장에 잔류하는 등 느슨한 형태로 결별하는 ‘소프트 브렉시트'(Soft Brexit) 가능성은 각각 20%로 같았다. 영국이 EU를 탈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4%로 나타났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