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만 한인 불체자들 추방 공포 다시 엄습

1035

트럼프의 대규모 추방작전 언급에

한인 이민단체

“한꺼번에 못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대적인 불법체류 이민자 추방을 위협하고 나서 한인사회 등 이민자 커뮤니티가 크게 긴장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 저녁 트위터를 통해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다음 주 수백만명에 달하는 불법체류 이민자들을 추방하는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대규모 추방작전을 예고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체류 이민자들은 앞으로 가능한 신속하게 추방절차가 전개될 것이며 불법입국 적발시 곧바로 추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당국 고위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규모 추방 위협과 관련, 다음 주부터 추방작전이 실제 시작될 것이며, 이미 추방명령이 내려진 불법체류 이민자 약 100만명이 최우선 추방대상이 될 것이라 확인했다. 특히, 이번 대규모 추방작전은 애틀란타, LA,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시애틀, 워싱턴DC 등 주요 대도시에서 집중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여 이민자 커뮤니티들이 크게 긴장하고 있다.

ICE의 대규모 이민단속 작전을 앞두고 이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미리 공개한 것은 당국이 추방대상자들의 소재지와 동선을 이미 파악했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재선 출정식을 하루 앞두고 대규모 추방을 예고하고 나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캠페인에서 지난 2016년과 같이 불법이민 문제를 전면에 내세우려는 선거 전략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로 예고한 대규모 추방작전이 전개되며 불법체류 신분 한인들은 물론 불체자를 고용하고 있는 한인 업체들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불법체류 이민자 인구는 약 1,100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으며, 한인 불체자는 약 25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불법체류신분인 P모씨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를 듣고나서 걱정이 돼서 직장에 나가는 것도 불안하고 경찰들을 보면 피하게 된다”면서 “불체자로서 미국에 사는 것이 점점 힘들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와 관련해 한인사회에서 우려가 일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해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견해도 있다.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미교협)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 이민자 100만명을 추방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자신이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지지층으로부터 지지를 받기 위한 단순한 ‘위협’ 일뿐”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말은 했지만 ICE가 그만큼 많은 인원을 한꺼번에 체포해서 추방할 능력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민자들이 알아야 할 것은 경찰이나 ICE에서 아무런 이유 없이 길거리에서 이민자들을 세워 체류신분을 이유로 체포할 수 없다으며 이민자들은 이런 행위에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다”면서 “만약 가족 중 1명이라도 서류미비자가 있는 경우에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가족들 생일은 서로 기억하고 그리고 이민 관련 서류는 잘 보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이창열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