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1~6일 재외선거 투표 중단

0
1281

선관위, 미국 12개 등 25개국 41개 공관 선거사무 중지

코로나19 급속 확산 여파···재외국민 8만여명 투표 못해

한국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미대사관 등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4월 6일까지 중단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재외선거 사무가 중지된 지역은 총 40개국 65개 공관으로 늘었다.

4·15 총선의 재외투표 기간은 4월 1∼6일로, 선거사무 중단에 따라 이들 지역에 있는 유권자는 투표가 불가능해졌다. 이들 지역의 재외선거인은 총 8만500명으로 전체 재외선거인 17만1,959명의 46.8%에 해당한다. 미국의 경우 주미대사관, 주시카고·뉴욕·로스앤젤레스·보스턴·샌프란시스코·시애틀·애틀랜타·호놀룰루·휴스턴 총영사관, 주시애틀총영사관 앵커리지출장소, 주휴스턴총영사관 댈러스출장소 등 12개 공관의 선거사무가 중단됐다.

캐나다의 주캐나다대사관, 주몬트리올·벤쿠버·토론토 총영사관 등 4개 공관의 선거사무도 중단됐다. 이밖에 벨기에, 네덜란드, 체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인도, 필리핀, 아랍에미레이트(UAE), 이스라엘, 요르단 등의 주요 공관이 포함됐다.

선관위는 지난 26일 일부 지역에 대한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결정하면서 재외국민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제한적이나마 재외선거를 할 수 있는 지역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이후 미국·캐나다처럼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재외선거 실시를 우려하는 주재국의 공식입장 표명이 있거나 주재국의 제재 강화로 정상적인 재외선거 실시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지역에 대해선 외교부 및 재외공관과의 논의 끝에 재외선거사무를 추가로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서부재외선거관리위원회 김성욱 위원장은 “미국에서 코로나 19 상황의 급속한 악화로 신중히 논의한 끝에 재외선거사무 중지가 결정됐다. 중서부지역의 경우 시카고, 미시간, 인디애나 3곳에 투표장을 설치하지 않게 되며 선거 사무도 진행하지 않는다. 앞으로 동포 언론사의 보도를 통해 알려드리거나 유권자 등록하셨을 때 사용하신 이메일 주소로 안내문을 보낼 예정이다. 또한 이메일 등록을 안하신 분들의 경우 우편 또는 전화 등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연합·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