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폭동 30주년 세미나···최대 시련 승화·새 비전 제시

0
216

각 분야별 기조연설
차세대 제언과 토론
당시 동영상 시청도

 

역사는 미래의 나침반이라고 했습니다.
미주 한인 이민 120년사에서 가장 암울하고 참혹했던 1992년 4.29 폭동. 우리는 그 날을 결코 잊을 수 없습니다. 그 경험과 교훈을 또 다른 이민 100년을 위한 거울로 삼아야 합니다.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폐허로 변했던 LA 한인타운. 이후 30년 간 우리는 우리의 타운을 다시 일으켜 세웠고, 새 길을 만들었으며, 굳게 다짐했습니다. 우리는 강한 민족이라고. 한인 이민사의 최악의 시련이었던 4.29 발발 30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4명의 연방하원의원을 탄생시켰고, 2명의 LA 시의원을 배출했으며, 한인은행이 미국내 8,000여개 금융기관 중 100대 은행에 이름을 올리는 저력을 발휘했습니다.

이같은 한인들의 힘과 발전 동력의 파수꾼으로서 한인사회와 함께 해온 미주 한국일보는 4.29 폭동 30주년을 맞아 미주 한인사회의 또 다른 100년을 향한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LA 폭동 30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각 분야를 대표해 ▲미셸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이 ‘정치력 신장의 중요성, 어떻게 할 것인가’ ▲케빈 김 뱅크오브호프 행장 ‘4.29 이후 LA 한인 경제의 성장’ ▲존 이 LA 시의원 ‘커뮤니티 공존과 화합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 ▲강형원 전 LA타임스 기자(퓰리처상 수상자) ‘주류 언론의 4.29를 보는 시각과 책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4.29를 역사의 거울로 삼아 미래와 차세대를 향한 제언을 나누고 토론할 예정입니다.

또 4.29 폭동 당시의 처참했던 상황을 동영상으로 되돌아보며 교훈을 반추하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한국일보 미주본사가 주최하는 이번 세미나에는 초청 인사들 외에 일반인들도 참가할 수 있습니다.

■일시: 4월20일(수) 오후 1시~4시 ■장소: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
■문의: (323)692-2047, peterpak@koreatimes.com
■후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