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전망”

169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 변이·통제완화로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 영국발 코로나19 변이가 퍼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달 확진자가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CDC는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상황 예측 보고서에서 이같은 진단을 내놨다. CDC는 지난 1∼3월 확진자가 증가한 것이 강력한 전염력을 가진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으며, 최근 통제가 완화되는 추세라는 점에서 향후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CDC는 변이 바이러스로 지난해 말 영국에서 발견된 이후 올해 3월 미국으로 유입된 B.1.1.7을 지목했다.

이에 따라 CDC는 통계 분석을 토대로 백신 접종률에 따른 변이 확산 시나리오를 짠 결과 5월에 영국발 변이 확산에다 통제 완화가 맞물리면서 미전역에서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입원과 사망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오는 7월에는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확진자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으로 CDC는 전망했다. 그러면서 CDC는 높은 백신 접종률, 방역 조치 준수가 동시에 이뤄지는 게 앞으로 수개월간 코로나19를 통제하고 입원 및 사망을 막는데 필수라고 당부했다.

한편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확진, 입원, 사망이 감소한다는 측면에서 진전이 있긴 하지만 변이는 우리가 만든 이런 진전을 뒤집어버릴 수 있는 ‘와일드 카드'”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재는 백신이 미국내 변이 감염을 막아주고 있다”면서도 “더 많은 사람에게 더 빨리 백신을 접종할수록 일상으로 빨리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