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 C
Chicago
Friday, March 24,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6월 출범 동포청 조직구성 급물살

6월 출범 동포청 조직구성 급물살

1청장·1차장·4국장 체제 운영…동포정책·영사서비스 총괄 “초대청장 재외한인 바람직”

지난 2일 한국 대통령실에서 재외동포청을 신설하는 ‘정부조직법’ 공포안에 대한 서명식이 진행된 이후 오는 6월 5일 출범 예정인 재외동포청 조직구성 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16일 LA총영사관에 따르면 현재 한국 외교부 산하 재외동포과가 정부 내 각 부처와 협의를 통해 세부 계획을 수립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청장(차관급 정무직) 1명과 차장(고위공무원) 1명, 국장 4명 등을 비롯해 200명으로 조직되는 재외동포청의 초대 청장을 누가 맡을 것인가에 한인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외교부의 외청인 재외동포청은 재외동포 원스톱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외교부의 재외동포 정책기능과 재외동포 영사서비스 업무기능을 이관받고 재외동포재단의 사업기능을 통합했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청이 재외동포·단체 교류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 및 차세대 동포교육, 문화홍보사업 등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며, 재외동포 대상 지원정책 기능을 강화하고 관계 부처 협업을 통한 영사·법무·병무 등 원스톱 민원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외교부 2차관 산하의 재외동포영사실은 영사실장 외에 재외동포기획관과 해외안전관리기획관으로 구성돼 있다. 재외동포영사기획관은 재외동포과와 영사서비스과, 여권과를 지휘한다.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재외국민보호과와 재외국민안전과, 해외안전지킴센터, 영사콜센터를 총괄한다.

연 예산이 1,000억원에 이르는 재외동포청은 1청장, 1차장, 4국장 체제로 구성된다. 200여명이 근무하게 될 재외동포청은 외교부 공무원이 주요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나머지 자리는 각 부처 공무원들이 1~3년 단위로 돌아가며 근무하는 ‘순환보직’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외교부는 동포청 내에 동포정책국을 편제해 종합적인 동포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개 국은 기존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의 영사서비스, 여권, 재외국민보호 및 안전, 해외안전지킴센터, 영사콜센터 등의 업무와 재외동포재단의 사업 기능을 나눠서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재외동포재단에서 최소 3년 이상 근무 경력이 있는 직원들은 ‘경력경쟁’을 통해 외교부 재외동포청에 지원할 수 있다. 73명의 재외동포재단 직원 중 경력경쟁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직원들은 신설되는 재외동포협력센터가 승계한다는 법안이다.

지난 15일에도 재외동포청 신설에 대한 정책포럼이 국회에서 심도있게 다뤄졌다.

발제를 맡은 시사평론가 이종훈 정치학 박사는 “직업 외교관들의 재외동포 업무 진정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재외동포 사회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음을 감안해 초대 청장은 역사적 상징성을 고려해 동포사회 출신 인사가 맡아야 한다”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재외동포청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서는 초대 동포청장의 인선 기준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광남 전 LA평통 회장은 “해외에 거주하며 생활하는 한인들의 복지와 권익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선 초대 청장을 한인사회를 잘 아는 재외동포가 맡아야 한다”며 “한인사회도 적합한 인물 추천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