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만에 또 잭팟 ‘행운의 사나이’

0
777
7년 만에 다시 로또에 당첨된 레이먼드 릴링턴과 그의 부인 게이.<연합>

320만 이어 1,740만 캐나다달러

캐나다의 70대 남성이 7년 만에 또 로또에 당첨, 두 번째 잭팟을 터트리는 행운을 얻어 화제다. 19일 캐나다 통신 등에 따르면 노바스코샤주 딩월에 사는 레이먼드 릴링턴(70)은 지난 15일 발표된 로또 6/49 복권 추첨에서 숫자 6개를 모두 맞혀 1,740만 캐나다달러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그의 당첨금은 노바스코샤주의 복권 사상 두 번째 큰 액수라고 통신은 밝혔다.

릴링턴은 지난 2013년에도 같은 복권으로 320만 캐나다달러에 당첨된 적이 있으며 복권 구매도 같은 점포에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릴링턴은 이날 부인과 함께 핼리팩스에서 열린 당첨금 지급 행사에 참석, “현실일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당첨 사실을 확인한 순간 부인을 쳐다보며 “또 우리야”라고 소리쳤고 이에 부인 게이가 “뭐라고?”라고 반문하자 “또 우리야”라고 연거푸 외쳤다고 전했다. 릴링턴은 두 번째는 고사하고 한 번 당첨 되는 것도 기대하기 어려운 판에 거듭된 행운을 믿기 어렵다며 “6개의 숫자를 두 번씩이나 맞추다니, 기절할 정도”라고 감격을 표했다. 캐나다공원관리공단에 재직하다 은퇴한 릴링턴은 첫 당첨금으로 은퇴 준비를 하면서 새 집과 자동차를 사고 여행도 다녔다고 전하고 이번에는 5명의 자녀와 6명의 손주도 돕겠다고 했다. 특히 이번 당첨금으로 지역사회 공공기관을 지원할 뜻을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