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기존주택 거래 24.7%↑

0
469

586만건···두달 연속 신기록

미국 주택시장이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파를 딛고 두달 연속 신기록을 세웠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7월 기존주택 판매가 전달보다 24.7% 늘어난 586만건(연율 환산)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541만건을 웃돌았다. 7월 증가율은 NAR 1968년부터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지난 6월 세워진 종전 기록(20.7%)을 한 달만에 곧바로 갈아치웠다.

지난달 기존주택 판매는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지난 2 576만건(연율 환산)을 추월한 것으로 지난 2006 12월 이후 가장 많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도 8.7% 증가했다. 또 기존주택 중위가격도 작년 7월보다 8.5% 오른 304,100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주택시장은 회복 단계를 훨씬 넘어서 이제 호황 단계라면서틀림없이 역대 최저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많은 수요자를 시장으로 끌어들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평균치는 2.99% 1970년대 초반 이래 가장 낮다. 미 주택시장의 거래량은 통상 기존주택 90%, 신규주택 10%의 비율로 구성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