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여 팬들 크러쉬에 반하다

0
1212
26일 저녁 열린 가수 크러쉬 시카고 콘서트에서 팬들이 열광하고 있다.<홍다은 기자>

26일 두 번째 시카고 라이브 콘서트 성황

 

싱어송라이터 겸 프로듀서인 힙합, R&B 가수 크러쉬가2년만에 다시찾은 시카고에서 감미로운 목소리와 힙합 감성으로700여 팬들을 사로잡았다.

본보가 미디어파트너로 참여한크러쉬 온 유 투어 원더로스트’(Crush On You Tour Wonderlost) 시카고 콘서트가 지난26일 저녁 시카고시내 하우스 오브 블루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공연시작전 프로듀서 겸DJ 밀릭이 멋진 디제잉을 선보여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으며 이어 크러쉬가 무대에 오르자 관객들은멋지다’, ‘섹시하다등 환호로 맞이했다.이날 공연은 최근 열렸던 다른K-POP 공연들과 달리 상당수가 한인이어서 눈길을 끌었으며 관객들은1시간30분 진행된 공연내내 크러쉬의 노래를 함께 떼창하고 춤을 추며 탄성을 질렀다.

이날 크러쉬는‘Creal’, ‘우아해’, ‘Beautiful’, ‘’, ‘잊어버리지마’, ‘Lay on your head on me’, ‘Hug me’, ‘Oasis’, ‘그냥R&B부터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 약20곡을 선보여 팬들을 열광시켰다. 공연도중 크러쉬는 팬들에게 휴대폰 플래쉬를 켜줄 것을 부탁하며여러분 한분 한분을 잊지 않겠다.지금 이 순간을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 항상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겠고 그 초심에는 늘 여러분이 있다. 더 나은 아티스트가 되어 다시 오겠다고 말했다.

이주원(시카고 거주)씨는크러쉬는 잘생기고 섹시하고 노래도 잘한다. 발라드, 재즈,힙합까지 완벽히 소화해냈다. 귀에 소름이 돋는 느낌을 받을 만큼 노래를 잘 불렀다고 소감을 전했다.<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