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천만 팔로워 머스크, 트위터 인수?

189

지분 9.2% 취득해
최대 주주로 올라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사진·로이터)가 소셜미디어 기업 트위터의 지분 9.2%를 취득하면서 이 회사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연방증권거래위원회(SEC)는 4일 머스크가 제출한 트위터 지분 매입 내용을 공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SEC 자료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달 14일 트위터 주식 약 7,350만 주(9.2%)를 사들였다.

로이터통신은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 자료를 인용해 머스크가 뱅가드(8.79%)를 제치고 트위터 최대 주주가 됐다고 전했다. 머스크의 트위터 지분은 작년 11월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 이 회사 창업자 잭 도시 보유 지분의 4배를 넘는다.

시장 전문가들은 머스크의 지분 취득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트위터 인수 가능성에 주목했다. 머스크가 사들인 트위터 주식은 회사 경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것을 의미하는 ‘수동적 지분’이다. 하지만 세계 최대 부자인 그의 자본력을 고려할 때 언제든지 추가 매수를 통해 경영에 관여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평소 트위터를 애용하는 머스크는 2009년 계정을 개설한 이후 8,00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테슬라 지분 매도 여부를 묻는 ‘돌발 트윗’을 포함해 각종 발표를 내놓는 창구로 트위터를 활용해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