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개량형 코로나 백신

563

성인·아동에게 부스터샷 접종 가능, 방어효과 기대

미국이 9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개량형 백신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할 전망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28일 보도했다.

NYT는 이런 내용을 잘 아는 관계자들을 인용, 백신 제조사 화이자, 모더나가 9월 초까지 개량형 백신 공급이 가능하다고 약속함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개량형 백신은 현재 코로나19 유행을 이끌고 있는 오미크론 하위변이인 BA.5에 대한 방어 효과가 기존 백신보다 더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 관계자들에 따르면, 코로나19 개량형 백신 부스터샷은 성인 전체가 접종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아동 역시 맞을 수 있을 전망이다.

미국 보건당국은 앞서 화이자와 모더나에 지난 겨울 유행한 오미크론 원형이 아닌 현재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BA.5 변이 등을 좀 더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백신을 개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당국은 이들 변이가 기존 백신의 방어막을 뚫는 데 더 능란하다면서 성분을 달리 배합한 개량형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백신 제조사에 조속한 개량형 백신을 공급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당초 화이자는 개량형 백신을 10월 초까지, 모더나는 일러야 10월 하순이나 11월 초까지 인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었으나,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 당국은 BA.5 변이에 더 큰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는 개량형 백신 접종이 가까이 다가옴에 따라 올 여름 기존 백신 2차 부스터샷(화이자·모더나 백신의 경우 4차 접종) 접종 대상을 확대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NYT는 전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50세 이상, 특정 면역 결함을 지니고 있는 12세 이상만 2차 부스터샷을 맞도록 돼 있다.

하지만, 최근 오미크론 하위변이 BA.5에 따른 감염 사례가 급격히 증가하자 개량형 백신이 준비될 때까지 2차 부스터샷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