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전 그 날···9.11테러 추모 행사

300

지난 2001년 9월11일에 미 역사상 최악의 테러 공격이 일어난후 21주년 추모행사가 11일 미 뉴욕등 3개 지역에서 거행됐다.
2001년 뉴욕 맨해튼 세계무역센터가 납치됐던 항공기에 의해 공격당한 시각인 오전 8시46분에 맞춰 맨해튼 ‘그라운드 제로’에서 추모 행사가 열렸으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 및 당시 희생자 가족들이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 D.C 인근 미 국방부-펜타곤 건물 앞에서 진행된 추모 행사에 참석했으며 그 당시 펜타곤이 공격당한 오전 9시37분에 맞춰서 헌화하고 추념사를 읽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곳 펜타곤을 비롯해 뉴욕 그라운드 제로 그리고 펜실베니아 생크스빌에서 2977명의 소중한 국민들의 생명을 빼앗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할 것”이라며 우리를 해치려는 사람들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해 정의를 실현해 나가려는 우리 국민들의 결의는 한번도 동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는 “테러리스트들이 어디에 있든 계속 감시하고 그들의 활동을 분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념사를 낭독하는동안 6차례 중단되었으며 뉴욕과 워싱턴 DC 그리고 연방의회 건물을 노렸던 납치 항공기가 펜실베니아주에 추락한 시간에 맞춰 추모 묵념이 이뤄졌다.
추모 행사 중 당시 사망한 희생자들의 이름이 한명씩 낭독되면서 참석한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렸고 무거운 분위기가 지속됐다.
참석한 일반 시민들도 희생자의 넋을 기리며 눈물을 닦아냈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