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코로나 권고사항 대폭 완화

552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11일 코로나19 밀접접촉자 중 비감염자의 자가 격리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하는 등 코로나19 권고사항을 대폭 완화했다.
코로나19 팬데믹 2년여 만의 커다란 변화이다.
CNN에 따르면 CDC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의 완화를 공식 밝혔다.
백신과 감염 등으로 주민 전체적으로 높은 수준의 면역력을 갖게 된 만큼 중증을 예방하고 관리하는데 집중하려 한다는 것이다.
새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6피트 사회적 거리 유지하기 권고는 해제됐다.
밀접접촉자 중 비감염 무증상자에 대한 자가격리 지침도 없어졌다.
예전에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밀접접촉자라면 음성 판정을 받고 무증상이더라도 5일 간 자가격리해야 했다.
학교에선 코로나19에 노출된 학생이 교실에 계속 남아있게 하기 위해 실시되던 정기 검사 권도도 없앴다.
그러나 확진자 격리, 마스크 착용 등 일부 조치는 동일하게 유지된다.
유증상자와 밀접접촉자는 계속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으며 확진자의 경우는 최소 5일간 자가격리하고 10일 동안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요양시설과 교도소 등 교정시설을 포함한 고위험 장소에선 여전히 선별 검사를 실시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발병률과 병원 입원율을 고려해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에서는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의무화 지침도 유지했다.
코로나19 확진에서 격리 후 회복한 사람에 대한 새로운 권고안도 나왔는데 격리가 끝난 뒤 증상이 악화된다면 다시 격리를 시작해야 하고 의사 진찰을 받아야 한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