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코로나 부스터샷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

393
<로이터>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은 오미크론 변이 유행 국면에서도 입원 예방 효과가 확실히 있었다는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가 나왔다.

CDC는 50대 이상 국민에게는 즉시 2차 부스터샷(화이자·모더나 백신의 경우 4차 접종)을 맞으라고 재차 권고했고, 올해 하반기에 변이에 맞춤형으로 개량된 백신이 보급되면 전국민 접종이 필요하다는 점도 시사했다.

15일 CDC가 발표한 코로나19 백신효과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인 BA.1가 유행하던 작년 말부터 올해 3월까지 코로나19 백신 기본 2회 접종의 입원예방 효과는 미접종자 대비 61%였다. 부스터샷은 이들 하위변이가 유행하는 기간에도 강한 힘을 발휘했다. 1차 부스터샷(3차 접종) 후 3개월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입원 예방효과는 69%에 달했고 그 이후에도 52% 수준을 보였다.

미국은 3월 말 50세 이상과 일부 면역 저하자들에게 2차 부스터샷(4차 접종)을 권고했는데 4차 접종의 효과는 더 좋았다. 4차 접종 후 1주일간 입원 예방효과는 80%에 달했다. 이는 50대 이상 연령층의 3차 접종 후 4개월 시점의 입원 예방효과인 55%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CDC는 “자격이 있는 사람은 즉시 부스터샷을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