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 “이순신, 해군훈련 받지 않았다”···반크 “명백한 오류”

171
'월드 팩트북'에서 이순신 장군 동상 사진과 이를 소개하는 설명문

중앙정보국(CIA) 사이트(www.cia.gov)내 ‘월드 팩트북’에서 한국을 소개하는 사진 가운데 이순신 장군에 대한 설명 중 일부다.

21일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에 따르면 월드 팩트북은 “이순신은 일본이 침략한 임진왜란(1592∼1598년)에서 일본 해군을 물리친 지휘관으로 유명하다”고 기술한 뒤 “놀랍게도 그는 이전에 해군 훈련을 전혀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해전에서 패배한 적이 없다”고 했다.반크는 이 문장이 마치 이순신 장군이 일본의 침략에 대비해 훈련하지 않았음에도 운이 좋아 기적적으로 패배하지 않았다는 뉘앙스로 해석될 수 있다고 봤다.

이순신 장군은 1592년 임진왜란 1년 전 류성룡의 추천으로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자리에 올랐고, 사전에 군비를 확충하는가 하면 거북선을 만들고, 해군 훈련을 하며 전쟁에 대비했다.
박기태 단장은 “이순신 장군이 왜군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해 준비했던 내용이 빠진 것은 명백한 오류이고, 장군과 함께 침략에 대비한 조선 해군의 노력을 무시한 행태”라며 “CIA를 대상으로 이순신 장군에 대한 설명 부분을 첨부 또는 시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크는 우선 CIA 측에 항의와 함께 시정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다.

CIA 월드 팩트북 사이트에는 세계 260여 개 국가의 정치, 경제, 사회에 관한 정보와 통계가 수록돼 있다. 각국 교육기관, 출판사, 통신사, 뉴스, 구글 등 포털사이트에서 복제되거나 인용되고, 재생산되는 만큼 파급력이 아주 크다. 이뿐만 아니라 CIA는 한국의 언어를 ‘한국어와 영어’로, 독도를 ‘리앙쿠르 록스’(독도/다케시마)’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다. 반크는 20년 동안 시정해 달라고 요구하며 항의하고 있지만, CIA는 이를 거부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