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멘솔·가향 담배 판매금지 방안 발표

0
240

 내달부터 시민 의견수렴, 공청회 후 확정 여부 논의

연방정부가 멘솔(박하향·사진·로이터) 담배와 각종 향이 첨가된 가향 담배 판매를 금지하기 위한 절차에 본격 착수한다.

다만, 찬반양론이 거세 규제가 확정돼 시행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멘솔 담배와 가향 시가류 판매 금지 방안을 발표했다. 작년 4월 이들 제품의 판매 금지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지 1년 만이다.

FDA는 멘솔은 특유의 향 때문에 담배에 첨가하면 자극과 저항감을 줄여 흡연을 부추길 수 있고, 특히 미성년자와 젊은 성인층을 흡연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FDA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멘솔 담배를 피우는 미국의 12세 이상 흡연자 수는 1천850만명에 이른다. 연령층으로 보면 미성년자와 청년, 인종으론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멘솔 담배를 자주 피우는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멘솔 담배와 가향 시가류 판매를 금지하면 흡연으로 인한 질병과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FDA의 입장이다.

FDA는 멘솔 담배와 가향 시가류의 판매를 금지하면 40년 이내에 흡연율이 15%포인트 감소하면서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도 32만4,000∼65만4,000명가량 줄어들 것으로 추산했다.

하비어 베세라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FDA가) 제안한 규제는 어린이가 다음 세대의 흡연자가 되는 것을 방지하고 성인 흡연자가 담배를 끊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FDA는 내달부터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공청회 등을 연 뒤 멘솔 담배·가향 시가류 판매 금지 방안을 확정할지 판단할 예정이다.

다만, FDA는 멘솔 담배 등의 판매가 금지되더라도 소비자 개인이 소지하거나 사용하는 행위를 규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대형 담배업체들의 거센 저항이 예상돼 규제가 확정되고 시행되기까지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멘솔 담배가 현재 미국 내 담배시장 매출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주력 상품이어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