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멘솔담배·가향시가 판매금지 추진

116

흑인 흡연자 85% 멘솔 담배 소비
바이든 행정부 양극화 해소 의지

바이든 행정부가 멘솔(박하향) 담배와 향이 나는 시가 등에 대한 판매 금지 방침을 밝혔다.

다만 담배 회사들의 소송 가능성을 포함해 규제를 둘러싼 찬반 양론이 가열될 전망이어서 사회적 의견 수렴 등 절차를 거쳐 실제 규제가 이뤄지려면 최대 수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국(FDA)은 29일 흑인과 1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멘솔 담배를 비롯한 저가 가향 시가류에 대한 판매 금지안을 내년까지 확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2013년 제기된 멘솔담배 금지 시민 청원에 대한 답변 시한에 맞춰 마련됐다.

앞서 미국의 19개 단체는 지난해 FDA가 해당 청원에 답변해야 한다는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시한을 이날로 정했다.

FDA는 과거 오바마·트럼프 행정부 시절에도 멘솔 담배에 대한 규제를 몇 차례 시도했지만, 담배회사를 비롯해 의회의 조직적 반대에 부딪혀 번번이 좌절됐다.

2009년 담배 규제권을 넘겨받은 후 FDA가 유일하게 규제하지 못하고 있는 가향 담배가 멘솔이다.
재닛 우드콕 FDA 국장 대행은 “이번 조치로 수십만 명의 목숨을 구하고, 미래 세대가 담배에 중독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FDA에 따르면 멘솔 담배를 금지할 경우 최근 40년간 발생한 담배와 연관이 있는사망 63만건을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가운데 3분의 1 이상이 흑인이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