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준틴스데이’ 주 공휴일 지정

308
데일리 플라자 앞에 게양된 준틴스데이 깃발. <시카고 시장실>

2022년 1월부터 발효
학교 휴교, 공무원 유급휴가

일리노이가 ‘준틴스데이(Juneteenth/노예해방일)’를 주 공휴일로 지정했다.

16일 NBC뉴스(채널5) 보도에 따르면 이날 J.B. 프리츠커 주지사는 스프링필드 소재 아브라함링컨도서관에서 법안 HB 3922에 서명했다.

프리츠커 주지사가 서명한 이번 서명은 2022년 1월부터 발효돼 매년 6월 11일 모든 학교는 휴교하고 주 공무원은 유급휴가를 받는다. 단, 내년 준틴스데이는 일요일이기에 공무원들은 2023년부터 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다.

프리츠커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오늘 준틴스데이를 주 공휴일로 정하는 법안에 서명하게 돼 무척 자랑스럽다”며 “2021년 일리노이가 수정 헌법 제13조를 비준한 첫번째 주가 됐고, 이번 법안은 전국의 구조적 인종차별 해소에 기여할 것”라고 밝혔다.

6월(June)과 19일(nineteenth)의 합성어인 ‘준틴스’(Juneteenth)라 불리는 이날은 미국에서 마지막 노예가 자유인이 된 1865년 6월 19일을 의미한다. 준틴스데이는 ‘해방의 날(Emancipation Day)’ 또는 ‘자유의 날(Freedom Day)’로도 알려져 있다.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은 1863년 1월 1일 노예 해방을 선언했지만, 남부연합 소속으로 연방군과 맞섰던 텍사스주는 2년 반이 지난 1865년 6월 19일 마지막으로 노예 해방령을 선포했다.

준틴스는 텍사스주가 1980년 처음으로 유급휴일로 지정했으며, 현재는 미국 대부분의 주들이 공휴일이나 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