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7억 6천만 달러 오피오이드 배상금, 마약성 진통제 중독 근절 위해 쓴다

297
오피오이드 <로이터>

일리노이주가 최근 제약회사로부터 받은 7억 6천만달러의 합의금을 마약성 진통제(Opioid, 오피오이드) 사태를 해결하는데 사용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일리노이주를 포함한 미국 주 정부들과 지방 정부들은 제약회사 앨러간과 테바제약 등에서 마약성 진통제의 과다 처방을 부추겨 중독을 야기한 이유로 600억 달러에 달하는 배상금을 받았다. 이는 90년대 주 정부와 담배회사 간의 합의금 이래로 최고 금액이다.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시카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 천명의 주민의 생명을 앗아간 이 비상상황에서, 일리노이주는 앞장서서 싸워 앞으로 18년 동안 7억 6천만 달러를 받게 되었다”고 전했다.
일리노이주 정부는 이 합의금으로 오피오이드 중독 관련 고문 위원회와 운영 위원회를 신설하고, 주 복지청에 오이오이드 합의 사무소(Office of Opioid Settlement Administration)를 열 계획이라 밝혔다. 또한 현재 약물 중독 치료를 제공하는 기관들도 추가 재정 지원을 받게 된다.
주 복지청 그레이스 후 장관은 이번 합의금의 일부 금액이 빠르면 9월부터 배당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의금은 마약성 진통제 중독이나 오남용으로 고통받은 개인이나 가족에게는 직접 지불되지 않으나, 인구 수와 오남용 사망 수 등을 고려해 지역 커뮤니티를 돕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후 장관은 덧붙였다.
수 년간의 법정 다툼끝에 배상금을 받게 된 일리노이주를 비롯한 각 주 정부는 해당 제약회사들이 마약성 진통제의 중독 위험을 의도적으로 축소하고, 약품들이 불법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시카고를 대표하는 라 샨 포드 주 하원의원은 2020년 첫 9개월에만 2천 2백명의 일리노이 주민이 처방받은 진통제와 불법 마약성 진통제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최지원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