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풍물 등 공연, 먹거리 풍성

416

위스칸신대 밀워키캠퍼스, 4일 ‘2019 한국의 날’

4일 오후 위스칸신대 밀워키캠퍼스에서 열리는 ‘한국의 날’ 행사 포스터.

위스칸신대 밀워키캠퍼스(UWM)에서 ‘2019 한국의 날’(Korea Day) 행사가 열린다.

밀워키한인회(회장 김지원)와 UWM한국교수협회(회장 조경애)가 주최하고 UWM, 시카고총영사관, BMO해리스뱅크 등 여러 기관, 단체, 개인 등이 후원한 이날 행사는 4일 오후 4시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K-POP, 풍물 등 다채로운 공연이 이어진다. 또한 오후 6시부터는 ‘테이스트 오브 코리아’가 열려 다양한 한국 음식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이밖에 오후 7시30분에는 UWM 헬렌바더콘서트홀에서 김지연 바이올리니스트와 UWM 심포니오케스트라(음악감독 김준용)가 협연하는 콘서트도 열린다. 티켓 구입 문의는 웹사이트(uwm.edu/arts/box-office) 또는 박스 오피스(414-229-4308)에서 가능하다.

김지원 회장은 “10년 넘게 밀워키지역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의 날’ 행사가 이제는 지역사회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매년 수백명이 자리해 함께 한국 문화와 음식을 무료로 즐기고 특별히 전세계적으로 활약하고 있는 저명한 한인 연주가들을 초청한 공연도 펼치고 있다. 한인사회 뿐 아니라 주류사회에 한국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연 바이올리니스트는 8살때 한국일보 음악콩쿨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고 13살에 줄리어드스쿨에 진학해 줄리어드 음대를 졸업했다. 이후 뉴욕 필하모니, 카네기홀, 케네디센터 등 국제무대에서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밀워키에서는 처음 공연을 하게 됐는데 무척 기대된다. 특히 한국의 날 행사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곡은 시벨리우스작품으로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할 뿐 아니라 모든 연주무대에서 인기가 많은 곡이다. 한국인 정서에 잘 어울리면서 웅장하고 느낌있는 곡으로 모두가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