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화이트삭스 직원, 4년간 티켓 빼돌렸다가 덜미

0
646
시카고 화이트삭스 홈구장 관중석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 관중석 모습 [연합]

할인 티켓 3만4천여장 유통해 10억원 착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직원 두 명이 4년간 티켓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수억 원의 돈을 착복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미국 현지 매체 시카고 선 타임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연방 수사국(FBI)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만4천876장의 티켓을 불법 유통해 86만8천369달러(약 10억원)의 불법 이익을 취한 구단 직원 두 명과 브로커 한 명을 전산 관리 사기 혐의와 돈세탁 혐의, 위증 혐의로 기소했다”고 전했다.

화이트삭스의 전 티켓 담당 직원 제임스 코스텔로(66)와 윌리엄 오닐(51)은 2016년부터 불법으로 할인 티켓을 만들어 브로커 브루스 리(34)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커는 이를 티켓 재판매 사이트를 통해 판 뒤 이를 두 직원과 분배했다.

이들이 이런 방식으로 팔아치운 총 티켓은 4년간 3만4천876장에 달한다.

2016년에 6천323장, 2017년 1만7천8장, 2018년 1만115장을 팔아 불법 이익을 취했다. 조사가 시작된 2019시즌을 앞두고는 30장을 팔아치웠다.

이들이 판매한 티켓의 96%는 선수 및 관계자, 청소년 단체, 스폰서 등 특별 티켓으로 판매됐다.

이들은 계획적으로 움직였다. 구단 수뇌부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다른 직원의 아이디를 도용해 티켓 판매 프로그램에 접속하기도 했다.

덜미는 구단 내부에서 잡혔다. 브로커 브루스 리가 유독 재판매 사이트에서 많은 티켓을 팔았다는 사실을 화이트삭스 테이터 분석팀이 상부에 보고했고, 구단은 이를 신고했다.

화이트삭스 구단은 이 사건으로 약 100만 달러 수준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