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UFO 실체 규명 착수 전문가 연구패널 활동 개시

142
<로이터>

미 항공우주국(NASA)이 전담 패널을 만들어 미확인 비행물체(UFO) 실체 규명에 나섰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NASA는 UFO 현상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전문가 패널의 활동을 지난 24일 시작했다.
프린스턴대 천체물리학과장을 지난 데이비드 스퍼겔이 좌장을 맡은 이 연구팀은 전직 NASA 우주비행사와 생물해양학자, 천제물리학자, 우주생물학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주로 민간이나 정부에서 수집된 UFO 자료를 분석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앞으로 9개월간 UFO 확인 및 연구 방법에 관한 자체 전략을 수립한 뒤 ‘UFO 자료 분석 종합 로드맵’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첫 보고서는 내년 중순에 나온다.
NASA의 UFO 연구 패널은 앞서 작년 11월 미 국방부가 구성한 조사팀과 별도로 운영된다. 국방부가 만든 팀은 군에서 수집된 UFO 정보를 검토한다. 로이터 통신은 NASA와 국방부의 이러한 노력은 1940년대 이래 UFO 목격담에 대해 부인과 불신으로 일관해 온 미국 정부의 태도가 큰 전환점을 맞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콧 브레이 해군정보국 부국장은 올해 5월 청문회에서 국방부 조사 결과 UFO 목격 사례가 400건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