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9 축구, 베트남에 3-1 승리

0
877
U-19 축구 대표팀.<사진=대한축구협회>

C조 1위로 AFC 챔피언십 8강행

19세 이하(U-19) 축구 대표팀이 베트남을 꺾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8강에 진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9 대표팀은 25일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마지막 3차전에서 베트남에 3-1로 승리했다. 조별리그 2승 1무가 된 우리나라는 이날 요르단과 비긴 호주(1승 2무)를 누르고 조 1위를 확정하며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는 상위 4개 팀에 내년 폴란드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U-19 대표팀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D조 2위와 오는 29일 월드컵 티켓이 걸린 8강전을 치른다.

앞선 두 경기를 모두 패한 베트남을 상대로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지만 경기는 예상대로 풀리지 않았다. 한국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위력적인 유효슈팅을 여러 개 기록하며 베트남의 골문을 쉴 새 없이 위협했다. 대표팀의 압도적인 우세였으나 선제골을 뽑아낸 것은 베트남이었다. 좀처럼 우리 진영으로 넘어오지 못했던 베트남은 전반 13분 역습 상황에서 레 쑤언 뚜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동점골도 쉽게 나오지 않았다. 전반 32분 전세진(수원)이 페널티킥을 얻어내 직접 키커로 나섰으나 공은 골대를 넘겼다. 대표팀은 전반 43분 또 한 번의 페널티킥 기회를 맞았고, 이번엔 조영욱(서울)이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힘들게 동점을 만든 대표팀은 후반에도 공세를 이어갔으나 번번이 마무리가 아쉬웠다. 오히려 후반 20분 무렵 연이어 베트남에 날카로운 슈팅을 허용하며 가슴 철렁한 순간을 맞기도 했다. 골키퍼 이광연(인천대)이 잇단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던 대표팀은 후반 3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가 역전 골을 만들면서야 한숨 돌릴 수 있었다.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조영욱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다시 한 번 골로 연결시키며 점수 차를 벌렸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