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병 환자가 졸음 못참는 이유?

0
324

뇌의 ‘각성 뉴런’ 고장 주범은 타우 단백질

노인성 치매의 원인 질환인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낮잠을 많이 자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환자 중에는 낮에 졸음을 못 참는 기면증(narcolepsy)에 시달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알츠하이머병은 일종의 신경 퇴행 질환이다. 나이가 들면서 뇌 신경세포(뉴런)가 퇴화해 생기는 병이라는 뜻이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알츠하이머병 환자가 밤잠을 잘 못 잔다고 생각했다. 낮에 계속 졸린 게 밤잠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본 것이다. 그런데 과학계의 이런 통념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근본적으로 우리 몸을 깨어 있게 하는 뇌의 ‘각성 뉴런’이 고장나 있었다.

대뇌 하부 피질에 존재하는 이 뉴런 그룹이 퇴화하는 덴 타우(tau) 단백질이 깊숙이 관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우는 베타 아밀로이드(beta amyloid)와 함께 신경 퇴행의 주요 원인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의 ‘기억 노화 연구센터’ 과학자들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지난 4일 미국 의사협회 저널 ‘JAMA 신경학’에 논문으로 실렸다.

이번 연구를 이끈 UCSF의 리 그린버그 조교수 연구팀은 2019년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기면증 원인을 설명할 수 있는 단서를 찾았다.

당시 연구팀은 하나의 가설을 세웠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기면증이 낮에도 각성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는 신경 퇴행에서 비롯될 수 있다는 게 요지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