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C
Chicago
Sunday, February 5,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美 아마존, 월 6천원에 의약품 구독서비스 개시

美 아마존, 월 6천원에 의약품 구독서비스 개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유료 회원제인 프라임 고객을 상대로 월회비 5달러(약 6천170원)로 다양한 의약품을 배송받을 수 있는 약 구독서비스를 시작한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알엑스패스'(RxPass)로 불리는 이 서비스는 혈압약, 당뇨약 등 복제약(제네릭) 50여 종을 제공한다.

다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연회비 139달러(약 17만2천원)의 프라임 서비스에 가입해 무료배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또 메디케어(노인 의료보험)나 메디케이(저소득층 의료지원제도) 등 정부 보건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는 고객은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아마존의 존 러브 부사장은 이 서비스를 구독하면 평균 연간 100달러(약 12만원) 정도를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케이트 매카시 부사장은 일부 복제약 가격이 이미 저렴하기 때문에 월회비 5달러가 할인서비스라고 할 수는 없지만, 복수의 약을 복용하는 환자에게는 의미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혈압약과 항우울제를 한 번에 5달러에 살 수는 없다”며 “아마존이 수익을 내기 위해 이 사업을 시작했다기보다는 제약 서비스 고객 확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알엑스패스는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 서비스하지만, 캘리포니아·펜실베이니아·텍사스주 등 일부 인구 밀집 지역은 제외됐다.

아마존은 그동안 의료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아마존은 2018년 온라인약국 필팩을 인수하고, JP모건과 버크셔해서웨이 등과 함께 의료 관련 벤처사업에 참여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기도 했다.

또 원격진료 서비스 ‘아마존 케어’를 출시했다가 1년여 만에 철수했으며 현재는 의원·클리닉 등 1차 의료기관 운영사인 원메디컬에 34억9천만달러(약 4조3천억원)를 투자해 인수를 진행 중이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