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Chicago
Saturday, February 24,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가상화폐 범죄수사 한인 검사가 이끈다

가상화폐 범죄수사 한인 검사가 이끈다

연방 법무부 최은영 국장 2007년 임관초부터 사이버 전담 경력 쌓아

최근 가상화폐와 관련 범죄가 급증하면서 연방 검사 출신 한인 여성이 이끄는 사법당국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상대로 자금 세탁 등 불법 행위에 연루됐는지를 엄중히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연방 법무부 국가 가상화폐 단속국(NCET)의 최은영 국장은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해 범죄 행각을 벌였거나 범죄 행위를 방조한 업체들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인 여성이 미국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범죄와의 전쟁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2월 가상화폐 및 기타 디지털 자산의 악용을 식별·제거하기 위한 국가 가상화폐 단속국을 신설하고 한인인 최은형 국장을 초대 국장으로 임명했다.

최 국장은 하버드대 경제학과와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재원으로 지난 2007년 연방 검찰 뉴욕 남부지부 검사로 임관해 사이버 사기, 가상화폐 관련 수사를 도맡아 온 베테런 사이버 안보 전문가다. 지난 2014년에는 JP 모건체이스 해킹 사건을 맡아 수석 검사로 활약한 바 있다.

최 국장은 특별 요주의 대상으로 가상화폐 ‘믹서’와 ‘텀블러’ 기능을 제공하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지목했다. 믹서는 가상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로, 자금세탁 목적으로 많이 활용된다. 텀블러라고도 불린다.

최 국장은 “이들 기능을 제공하는 거래소들은 다른 범죄 행위자들이 쉽게 범죄수익을 올릴 수 있게 하거나 명백히 문제 되는 방식으로 가상자산을 현금화할 수 있게 한다”며 “플랫폼 집중 단속으로 (자금세탁방지의) 승수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집중 단속만으로도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을 자금세탁 우회 수단으로 쓰지 못하게 만드는 ‘억제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취지다.

블룸버그 통신은 연방 법무부가 중국계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러시아의 제재 회피 통로라는 의혹을 조사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최 국장은 거래 플랫폼 이슈 외에도 가상화폐 관련 투자 사기와 관련해도 수사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연방수사국(FBI) 통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사기 관련 피해 자금 규모는 2021년 9억 달러에서 지난해 25억 달러로 급증했다.

가상화폐 단속국은 또 북한과 이란 등 가상화폐 해킹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에 대한 수사도 전담하고 있다. 미국은 그간 북한의 해킹 기술이 고도화하며 가상화폐 관련 해킹을 외화벌이의 주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목해 왔다. 북한은 2020년부터 가상화폐거래소에서 수천만달러 이상을 훔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