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C
Chicago
Saturday, February 24,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주요뉴스그랜드캐년 들소‘사냥’12명 모집에 4만5천명 몰려

그랜드캐년 들소‘사냥’12명 모집에 4만5천명 몰려

개체수 급증으로 피해 늘어
환경보호 차원서 조절 나서

 

그랜드캐년에서 개체 수가 급증한 들소(바이슨)를 줄이기 위해 필요한 12명의 자원봉사자를 뽑는 행사에 4만5천명 이상이 몰렸다.
국립공원관리공단(NPS)은 그랜드캐년 노스림 지역에서 들소 개체 수가 늘어나 환경 파괴가 우려되자 개체 수를 줄이기 위해 자원봉사자 모집에 들어갔다.
지난 1일 시작한 자원봉사자 신청은 이틀 만에 4만5천40명이 지원한 뒤 마감됐다.
국립공원 측은 전체 지원자 가운데 25명을 우선 선발한 뒤 사격술을 포함한 기술 심사를 벌여 최종적으로 12명의 자원봉사자를 투입한다.
자원봉사자들은 지원팀도 데려올 수 있다. 들소의 무게는 통상 900㎏이 넘는데 이를 옮기기 위해 동력 이동장치의 도움을 받아서는 안 된다.
NPS 측은 노스림 지역의 들소가 최근 600마리 정도로 빠르게 늘어났는데 이 지역의 환경 보호를 위해 200마리로 줄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국립공원에서 사냥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들소의 개체를 줄이는 일은 ‘사냥’으로 분류되지 않았다.
‘버펄로’로 불리는 미국 들소는 3천만∼6천만 마리에 달했으나 무분별한 사냥으로 19세기 후반에는 400여 마리로 급감해 멸종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