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조기전형 불평등‘따가운 지적’

432
<로이터>

사립이 공립보다 3배 많고
아시안·백인학생 비율 높아

대학 입학 조기전형 제도가 인종별, 또 가정의 부에 따른 불평등을 낳고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비영리 기관 ‘교육개혁 지금‘(Education Reform Now)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사립 고교 학생의 32%가 조기전형의 한 유형인 ‘얼리 디시전’(Early Decision)에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공립고 학생의 9%보다 3.5배나 높은 수치다. 얼리 디시전이 사립 고교 학생에 몰려있다는 지적이 구체적인 통계로 확인된 것이다.
또 부유층 지역 학생의 14%가 얼리 디시전에 지원해 저소득층 지역 학생의 7%보다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얼리 디시전 제도는 단 한 곳의 대학에만 지원할 수 있고, 합격할 경우 반드시 입학을 해야 한다. 얼리 디시전을 통해 합격을 했다면 다른 학교 지원을 모두 포기해야 하는 구속력을 갖기 때문에 부유층 학생에게 유리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학자금 보조 여부 등을 사전에 알 수 없어 저소득층 학생의 경우 비싼 학비 부담 등으로 인해 지원이 망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보고서는 “얼리 디시전은 입학 경쟁률이 치열한 명문대가 주로 채택하고 있다. 또 이들 대학들은 신입생 선발에서 얼리 디시전 비중을 해마다 높이고 있다”면서 “사립학교 학생일수록, 그리고 부유층 학생일수록 얼리 디시전을 통해 명문대에 합격할 가능성이 높다”고 적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대입 전체 지원자의 경우 공립고 학생이 전체의 78%이지만, 얼리 디시전만 살펴보면 공립고 학생 비율은 67%로 낮아진다. 반면 사립고 지원자는 대입 전체 지원자의 경우 약 6%를 차지하지만, 얼리 디시전만 놓고 보면 17%가 넘는다.
또 인종별로는 아시안과 백인 학생이 얼리 디시전 지원율이 흑인 및 히스패닉 학생보다 높았다.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사립 학교 비율이 높고 가정의 부도 높은 아시안과 백인 학생의 얼리 디시전 지원이 인종별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한서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