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증시 강세장 끝났다”

0
1130

앨런 그린스펀 전 연준의장 진단

앨런 그린스펀<사진> 전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지속해온 증시 강세장이 끝났다는 진단을 내놨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18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증시가 이쯤에서 안정을 되찾고 다시 오른다면 매우 놀라울 것이다. 물론 증시가 더 오를 수도 있겠지만, 그 주행이 끝나면 숨을 곳을 찾아 뛰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87년부터 무려 18년 넘게 연준을 이끌었던 그린스펀 전 의장은 ‘여전히 강세장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라고 답변했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시장에는 언제나 독성 자산이 있기 마련이고, 우리가 모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채에 따른 과도한 레버리지 구조에서 실질금리 오름세가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경제가 ‘스태그플레이션’으로 접어들 수 있다는 주장도 거듭 내놨다. 스태그플레이션은 스테그네이션(경기침체)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의 합성어다. 경기가 크게 둔화하는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물가가 뛰는 상황을 말한다.그린스펀 전 의장은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얼마나 오랫동안지속하고, 그 강도가 어느 정도일지를 얘기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미국 성장세가 곧 둔화하면서 서서히 스태그플레이션으로가고 있다고 진단한 바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