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 준비 시작”

0
346
북한, 지난 24일 '신형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로이터>

“수주내 탄도미사일 추가 시험 가능성”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시작했다고 여기고 있다고 CNN방송이 31일 보도했다.

CNN은 5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이 최근 함경북도 길주군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굴착과 건설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면서 이는 핵실험 재개를 위한 중요한 작업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4년 전 폭파한 풍계리 핵실험장 복구 작업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는 한국 측 평가와 일치하는 정황이다.

미 당국자는 핵실험이 얼마나 빨리 가능할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면서 복구 활동의 속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북미 관계 개선 조짐에 따라 지난 2018년 4월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지’를 결정하고 5월에는 한국을 포함 5개국 외신을 초청해 풍계리 핵실험장 일부 갱도를 폭파하는 장면까지 보여줬다.

하지만 북한은 올해 들어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나선 데 이어 지난 24일에는 ICBM 시험발사까지 재개했고, 머지않아 핵실험에도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미 국가정보국(DNI)도 지난 7일 공개한 ‘연례위협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이 올해 핵실험을 재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미 당국자는 또 북한이 이르면 수주 내에 탄도미사일 추가 시험에도 나설 수 있다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다. ICBM 추가 발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미 국방부는 북한의 ICBM 시험에 대한 군사적 대응 조처로 전략폭격기 비행이나 전함 항해에서부터 연습과 훈련 강화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또 한국과 일본은 이를 둘러싼 결정에 관해 미국과 협의 중이며, 결정이 나면 무력 시위의 일원이 될 수도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국군 관계자도 지난 28일 한미 군당국이 북한의 핵실험 재개에 대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책을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 국방부는 최근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북한이 ICBM 도발을 다시 감행할 경우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포함해 한미가 공동으로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보고하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