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구 이달 15일 80억명 돌파”

169
<로이터>

유엔 “60년 뒤 100억 명 넘을 듯”
인구증가, ‘재앙’이란 지적도

 

세계 인구가 다음주면 80억 명을 돌파한다는 유엔(UN) 발표가 나왔다.
6일 AFP 통신에 따르면 유엔은 오는 15일 세계 인구가 80억 명에 도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유엔이 지난 7월 11일 ‘세계 인구의 날’을 맞아 발 표한 ‘세계 인구 전망 2022’ 보고서 의 전망과 일치하는 결과다.
세계 인구 증가율은 1960년대 초 정점을 찍은뒤 급격히 둔화해 2020 년에 1% 미만으로 떨어졌지만, 인구 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유엔은 기대수명과 가임연령 인구 증가로 세계 인구가 2030년에는 약 85억 명, 2050년에는 97억 명, 2080 년에는 약 104억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내털리 카넴 유엔인구기금 (UNFPA) 사무총장은 “80억 인구는 인류에게 중대한 이정표”라면서 “기 대수명이 늘고 모성·영아 사망률이 줄어든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나 인류가 매년 지구가 재생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넓은 면적의 숲과 땅과 같은 생물 자원을 소비하 면서 인구 증가를 마냥 긍정적으로 볼 수 없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인류의 영향으로 온난화가 심화하 는 등 지구 환경이 급격 나빠지면서 인구 증가가 재앙이 될 것이라는 지 적도 있다.
실제로 최근 유엔 기후보 고서는 인구 증가를 온실가스 증가 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이에 출생률 조절을 통해 인구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비정부기구 ‘프로젝트 드로다운’은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100대 해결 책에 교육과 가족 계획을 포함했다.
인구가 줄어야 에너지, 식량, 자연 자원 등에 대한 수요가 감소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전문가는 인류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인구’가 아니라 부유한 국가 국민의 ‘과소비’ 라고 입을 모은다. 미 싱크탱크 윌슨센터 연구원 제 니퍼 시우바는 “인구보다는 인간이 어떠한 행동을 하느냐가 지구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소비형 태에 따라 지구에 미치는 영향이 다 르다는 것을 한눈에 보여주는 연구 결과도 있다. 글로벌생태발자국네트 워크(GFN)와 세계자연기금(WWF) 에 따르면 지구상의 모든 사람이 인 도인의 생활 수준으로 산다면, 1년에 지구가 약 0.8개만 있으면 되지만, 모 두가 미국인처럼 산다면 지구 5개가 필요하다.

현재 세계 인구가 지속가 능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지 구 1.75개가 필요하다고 한다. 시우바는 “우리가 즐겨 사용하는 에어컨, 야외 수영장 그리고 야식으 로 먹는 고기가 (인구보다) 훨씬 더 큰 피해를 준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