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오토쇼’ 개막···”대세는 전기차”

533
기아 'EV9' 컨셉트 모델

현대·기아차 비롯 24개 주요
브랜드 차량 1천여 대 전시

북미 최대 규모·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시카고 오토쇼’가 12일 개막했다.

시카고 오토쇼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예년보다 5개월 늦춰진 7월에 축소된 규모로 행사가 열렸으나 올해는 다시 정상화돼 오는 21일까지 열흘 간 진행된다.

올해에는 현대·기아차, 포드, BMW, 도요타, 벤틀리, 람보르기니 등 전세계 24개 주요 자동차 브랜드가 참여했다.

행사가 열리는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 컨벤션센터 남관에는 컨셉트카에서부터 크로스오버, 전기차, 하이브리드, 럭셔리, 밴, 픽업트럭, 세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명품 슈퍼카까지 1천여 대의 자동차가 전시됐다고 오토쇼 측은 밝혔다.

또 첨단기술 체험 공간과 6개의 실내 테스트 트랙, 3개의 실외 주행 코스 등도 설치됐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시카고 오토쇼에서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대형 SUV ‘EV9’ 컨셉트 모델과 투싼·스포티지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등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쉐볼레·포드·GMC·닛산·폭스바겐 등도 다양한 전기차를 내놓았다.

업계 전문가들은 “2022 시카고 오토쇼의 대세는 ‘전기차'”라고 전했다.

시카고 오토쇼는 121년 전인 1901년 시카고 콜로세움 박람회장에서 인근 주민 2만 명을 초청해 처음 치러졌다. 1935년부터 ‘시카고 자동차 딜러 협의회'(CATA) 주관으로 열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까지 매년 100만 명 이상이 찾는 북미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

산업에 초점이 맞춰진 여타 국제 모토쇼와 달리 실구매자들을 위한 이벤트로, ‘소비자 친화력이 가장 높은 오토쇼’라는 평을 듣는다.

일정과 규모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으나 전시장에서는 2세 이상이면 누구나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단,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는 입장시에 확인하지 않으며 식당 구역에 들어갈 경우에만 필요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