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기준금리 0.5%p 인상 ‘빅스텝’

0
194
제롬 파월 연준 의장.[AP]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한 미국이 가파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4일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발표하고 현재 0.25~0.5%인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이는 앨런 그린스펀 의장 재임 당시인 2000년 5월 이후 22년 만의 최대 인상 폭이다. 연준은 통상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려 왔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FOMC 정례회의에서 3년 3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 올리고, 올해 남은 6번의 회의마다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연준은 2015~2018년 기준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하다, 2019년 7월부터 금리를 낮추기 시작했다. 2020년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실상 제로(0) 금리를 유지해 왔다.

연준은 또 기준금리 인상에 더해 8조9천억달러(약 1경1천272조원)에 달하는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를 내달 1일부터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연준의 지난 3월 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당시 회의 참석자들은 양적 긴축의 월 상한선을 미 국채 600억달러, 주택저당증권(MBS) 350억달러로 하는 게 적절하다는 데 대체로 동의했으며, 월 상한선은 시장 상태에 단계적으로 도입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연준의 이번 조치는 일자리 성장세가 강력하다는 전제하에 최악의 물가 상승을 막기 위한 고강도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