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금지·마스크착용”…캐나다산불에 美중서부 11개주 ‘경보’

484

디트로이트 공기질 ‘위험’…최악공기 5대 도시에 美 3곳 포함

캐나다 최악의 산불 여파로 미국 중서부가 이틀째 미세먼지에 뒤덮였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디트로이트는 이날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측정하는 공기질지수(AQI)가 337까지 치솟았다.

0∼500 사이로 측정되는 이 지수는 숫자가 커질수록 공기질이 나쁘다는 점을 의미한다. 300이 넘으면 ‘위험’에 해당한다.

클리블랜드도 AQI가 272를 찍었고, 위스콘신주의 여러 도시도 ‘건강에 매우 유해’ 기준인 200을 훌쩍 넘었다.

이틀째 산불 연기에 휩싸인 시카고는 고층 스카이라인과 미시간호가 뿌옇게 흐려져 잘 보이지 않았다.

브랜던 존슨 시카고 시장은 특히 어린이와 고령층, 심장 또는 폐 질환을 가진 취약층을 비롯한 주민들에게 가능하면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만약 밖에 꼭 나가야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요청했다.

대기질 분석업체 아이큐에어(IQAIR)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전 세계 주요 도시 중 공기질이 나쁜 상위 5개 도시 중 3개(시카고, 디트로이트, 미니애폴리스)가 미국 중서부에 있다. 워싱턴DC도 8위로 ‘톱10’에 들었다.

현재 미국에서 공기질 경보가 발령된 주(州)는 모두 11개에 이른다고 미 국립기상청(NWS)은 밝혔다.

위스콘신주는 주 전체에 경보가 내려졌고, 미네소타주는 올해 들어 23번째 공기질 경보가 발령돼 벌써 연간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일리노이·인디애나·미시간·미네소타·위스콘신주 등 중서부뿐 아니라 워싱턴DC와 펜실베이니아, 뉴욕주 서부 등 동부 지역도 캐나다 산불 연기의 영향권에 들었다.

캐나다 산불의 영향으로 공기질이 나빠진 지역에 사는 미국인들은 약 8천700만 명에 이른다고 NBC방송이 보도했다.

캐나다에서는 487개 산불이 전역을 휩쓸고 있으며, 이 중 253개는 통제 불능 상황이라고 당국은 밝혔다.

이러한 산불 피해는 더운 여름 날씨가 본격화하면서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미네소타주 오염통제국의 대기질 전문가 데이비드 브라운은 NYT에 예년에는 캐나다 산불 시즌이 6월 초까지는 시작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더운 날씨가 다가오면서 산불은 더욱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