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식품 먹는 사람은 암 걸릴 확률 25% 더 낮다”

892

프랑스팀, 약 7만명 대상 연구

 

유기농 식품을 먹는 사람은 암에 걸릴 확률이 25%가량 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CNN과 더타임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국립보건의학연구원 역학자 줄리아 보드리가 이끄는 연구팀은 미국의학협회 국제학술지인 전미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에 유기농 식품 섭취와 암 발병 사이의 상관 관계를 연구한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프랑스 성인 6만8천946명의 식단을 살펴봤다. 평균 나이는 40대 중반, 4분의 3 이상은 여성이었다. 이들을 4개 집단으로 나눠 과일과 채소, 생선, 고기를 비롯해 조미료, 식이 보조제 등 16개 유기농 제품을 얼마나 자주 먹는지를 기재하도록 했다. 연구 참여 기간은 사람마다 차이가 있었지만, 평균 4년 반 이상 이어졌다.

그동안 참가자들 사이에 총 1천340건의 암이 발병했다. 유방암이 459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립선암(180건), 피부암(135건), 직장암(99건), 비호지킨림프종(47건) 순이었다. 연구진은 유기농 식품 섭취 빈도와 암 발병 사례를 비교한 결과, 유기농 식품 섭취와 전반적인 암 위험도 간의 ‘부정적 상관관계'(negative relationship)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기농 식품을 섭취한 사람은 암에 걸릴 개연성이 25% 낮았다는 것이다. 특히 비호지킨림프종에 걸릴 개연성은 73%, 폐경 후 유방암은 21%나 적었다. 이때 섭취하는 유기농 식품의 질이 낮거나 중간 수준이더라도 암 위험도가 줄어든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식품에 남아있는 농약 성분이 암을 유발한다는 이전 연구 결과와 일치하는 것이라고 하버드 공중보건대학 조지 E. 차바로 교수는 CNN에 설명했다. 또 유기농 식품 섭취와 비호지킨림프종 사이의 상관관계를 다룬 또 다른 연구 결과와도 일맥상통한다.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가 입증된다면, 일반적으로 유기농 식품 소비를 장려하는 것은 암을 예방하는 획기적인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프랑스 연구팀은 유기농 식품 섭취와 암 발병 사이의 인과관계를 입증하지는 못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이 같은 상관관계가 돈이 많고 건강한 사람들이 유기농 식품을 먹은 결과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는 것이다. 차바로 교수는 “식단 섭취를 측정하는 것은 어려운 일인 데다 특히 유기농 식품을 얼마나 먹었는지 가늠하는 것은 엄청나게 어렵다”면서 유기농 식품 섭취는 사회·경제적 요인과 더욱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