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코나 ‘북미 올해의 차’

1018

현대자동차, 승용·SUV 부문 수상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적 권위의 자동차 시상식인 ‘북미 올해의 차’를 휩쓸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사진 좌>와 현대차 코나<우>는 14일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에서 각각 승용차(car) 부문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한국 완성차 업체가 ‘북미 올해의 차’ 3개 부문 가운데 2개 부문을 수상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또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서 수상한 G70는 지난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3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 60여명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가운데 승용차와 SUV, 픽업트럭 등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제네시스 G70는 최종 후보에 함께 오른 혼다 인사이트와 볼보 S60/V60을 제치고 최종 승자가 됐다.

현대차 코나(전기차 모델 코나 EV 포함)는 ‘2019 올해의 차’ SUV 부문에서 최종 후보로 경쟁한 아큐라 RDX, 재규어의 전기차 ‘I-페이스’를 누르고 최종 선정됐다. 코나는 EV 모델의 가격 경쟁력과 주행 가능 거리 등이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차세대 SUV 디자인과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적용 등도 호평을 받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