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Chicago
Saturday, February 24, 2024
spot_img
Home종합뉴스“청소년·빈곤·폭력 해결에 최선”

“청소년·빈곤·폭력 해결에 최선”

임마뉴엘 시카고시장 2기 취임…클린턴 전 대통령 참석

Rahm Emanuel, Amy Rule, Tim Evans

 람 임마뉴엘 시카고 시장이 18일 2기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AP>

 

람 임마뉴엘 시카고 시장이 18일 2기 출범을 알리는 취임식을 가졌다.

시카고 다운타운의 유서깊은 공연장 시카고극장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비롯 딕 더빈 민주당 연방상원 원내총무와 일리노이 연방하원의원들, 리처드 데일리 전 시카고 시장 등 민주당 주요 인사들과 재계 유력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임마뉴엘 시장은 소외 계층 청소년을 위한 투자와 가난·폭력 악순환 해결에 2기 정책의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지역 언론들은 임마뉴엘 시장이 ‘발등에 떨어진 불’인 셈인 공무원 연금 개혁 문제와 연금기금 적자로 인한 시정부 재정위기, 남부 빈민가의 총기 폭력 실태, 교원 노조와의 갈등 등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은 의외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카고 50개 지역구의 신·구 시의원들은 임마뉴엘 시장이 여태 간과돼온 소외 계층 청소년 문제를 2기 주요 과제로 설정한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며 반색했다.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내고 2011년 시카고 시장에 취임한 임마뉴엘은 1기 재임기간 ‘가진 자를 위한 정치’를 펼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로 인해 재선 1차 선거에서 당선을 확정 짓지 못하고 결선 투표까지 가는 어려운 승부를 치렀다.

임마뉴엘 시장은 이날 티머시 에븐스 쿡카운티 법원장 앞에서 부인 에이미 룰이 들고 있는 성서에 손을 얹고 취임 선서를 했다. 축가는 시카고 리릭오페라단 소속의 세계적인 소프라노 르네 플레밍이 불렀다. 이날 참석자 가운데 가장 큰 관심을 모은 인물은 단연 클린턴 전 대통령이었다. 임마뉴엘 시장은 클린턴 가와 더 길고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다. 임마뉴엘은 지난 1992년 클린턴 전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자금모금 총책을 맡아 당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했고, 이어 클린턴 대통령 시절 백악관 정책 보좌관을 지냈다. 그는 2008년 대선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퍼스트 레이디’로 모셨던 힐러리 클린턴 대신 정치 초년병 오바마를 선택하고 유대계 인맥을 활용한 자금 모금을 주도, 선거 승리를 이끌었지만 인연은 끊어지지 않았다.

임마뉴엘은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역임하며 힐러리 전 국무장관과 함께 일했다. 임마뉴엘과 힐러리 전 국무장관은 모두 시카고에서 태어나 서버브에서 자랐다. 임마뉴엘이 시카고 시장 선거에 나서자 클런턴 전 대통령은 적극적인 지원 사격에 나섰고, 재선에서도 지원군 역할을 했다. 이어 임마뉴엘은 지난해 힐러리 전 장관 정치자금 후원단체(슈퍼팩)인 ‘레디포힐러리’(Ready for Hillary)에 합류, 2016 대권 도전을 돕기로 약속했다.

1기에 시카고 민생을 제쳐두고 오바마 비서실장 노릇을 계속하고 있다는 비난을 들었던 임마뉴엘 시장이 2기에는 힐러리 대선 캠프에 어느 정도 개입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