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네이도 중부 강타···사망자 100명 육박

372

켄터키^일리노이 등 6개 주에 최소 30개 토네이도
직원 110명 있던 양초공장·아마존 창고 무너져
희생자 최소 94명 확인$구조 진행되며 피해 더 늘듯

켄터키주를 비롯해 중부 5개 주를 휩쓸고 간 초강력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하는 등 희생자가 속출하고 있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새 최소 30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해 켄터키를 포함해 아칸소·일리노이·미주리·테네시^미시시피 등 중부의 6개 주를 휩쓸면서 최소 94명이 목숨을 잃는 등 광범위한 피해를 안겼다. 당국은 앞으로 구조작업이 진행되면서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켄터키 등 6개주 최소 94명 사망= 켄터키주의 경우 약 230마일 구간을 휩쓸고 지나간 토네이도로 켄터키 메이필드 양초공장이 무너지면서 야간근무 중이던 노동자 110여명 중 최소 10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이날 현재 80명이 희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관련 앤디 베셔 켄터키 주지사는 “사망자가 10여개 카운티에 걸쳐 100명이 넘을 수도 있다면서 “그게 (추가로) 크게 증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참사를 두고 “켄터키 역사상 최악의, 가장 파괴적이며, 가장 치명적인 토네이도 사태”라고 덧붙였다.

일리노이주 에드워즈빌에서는 토네이도에 직격탄을 맞은 아마존 물류창고가 붕괴되면서 최소 6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 테네시주의 경우 레이크카운티에서 2명, 오비언카운티와 셸비카운티에서 각각 1명 등 최소 4명의 희생자가 나왔다.
미주리주 디파이언스에선 토네이도에 84세 여성 1명이 자택에서 죽고, 또 다른 어린이 1명도 집에서 목숨을 잃었다. 아칸소주에서도 요양시설에서 1명, 상점에서 1명 등 모두 2명이 숨졌다.

■지나간 자리마다 쑥대밭…비상사태 선포= 토네이도가 지나간 몇몇 마을은 쑥대밭이 되면서 사실상 사라지다시피 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켄터키 메이필드시는 사람이 살던 마을이라고는 알아보기 힘든 지경이 됐다. 파괴된 건물과 돌풍에 부러진 나무의 잔해가 인구 약 1만명의 이 도시 곳곳을 덮었고, 도로는 뒤틀린 금속판과 끊어진 전깃줄, 만신창이가 된 차로 즐비했다.

<조진우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