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 해외지역회의 9월 서울서 열린다

0
257

년만에 다시 대면방식 미주지역 9월 5일~8일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가 4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열린다.

민주평통 사무처 관계자는 “오는 9월 두 차례 서울에서 제20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들이 참가하는 해외지역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는 해외동포 자문위원들이 모국에 모여 한반도 통일 방안을 논의하는 행사다. 민주평통 사무처는 2년마다 자문위원을 새로 위촉하고, 그다음 해에 해외지역회의를 서울에서 대면 방식으로 개최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제19기 자문위원들이 활동하던 지난 2020년에는 대면 행사를 열지 못하고 온라인으로 이를 대체했다.

올해 9월 열리는 해외지역회의에는 제20기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들이 참가한다. 제20기 민주평통은 지난해 9월 출범했다. 제20기 민주평통 자문위원 중 해외동포는 3,900명(131개국)이다.

민주평통 사무처는 올해 행사도 4년 전인 2018년처럼 두 차례로 나눠 열어, 참가자를 분산시킬 계획이다.

미주(북미, 중남미) 지역 자문위원들이 참가하는 첫 번째 해외지역회의는 오는 9월 5일부터 8일까지, 미주 이외의 모든 해외 지역(아세안, 중국, 일본, 유럽) 자문위원들이 참가하는 두 번째 해외지역회의는 오는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 해외지역회의의 장소, 참가자 수, 세부 프로그램들은 아직 모두 확정되지 않았다. 민주평통 사무처 관계자는 “올해 9월에 해외지역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정해졌지만, 장소와 자세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지금 참가자 신청을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A 평통(회장 이승우) 측은 “4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해외지역회의인 만큼 가능한 많은 자문위원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