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환자, 바이오마커 검사·표적치료에 주목

133

“폐암 성장·확산없이 치료”

폐암 환자들에게 바이오마커 검사와 표적치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표적치료는 암의 성장과 전이를 유발하는 유전자 변이인 ‘바이오마커(생체지표)’를 집중 공략하는 것으로 폐암 4기 경우, 바이오마커 검사는 매우 중요하다. 이 검사가 폐암 표적치료에 맞는 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만일 4기 폐암 환자가 표피성장인 자수용체(EGFR)를 포함한 특정 바이오마커 테스트에서 양성이 나왔다면 표적치료가 적합한 선택이 될 수 있다.

바이오마커 검사는 돌연변이검사, 유전자검사, 분자검사, 게놈검사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표적치료는 폐암의 성장 및 확산을 유발하는 EGFR을 공격하도록 고안이 돼 있어 결과적으로 암의 성장이나 확산 없이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 EGFRTKIs(티로신키나아제 억제제)는 표적

치료의 한 형태로 1일 1회 복용하는 알약이다. 표적치료는 화학요법이나 면역요법이 아니다. 이미 다른 방법으로 치료를 시작한 후 폐암에 EGFR 돌연변이가 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돼도, 표적치료는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

전문의들에 따르면, 아시안계 비소세포폐암(NSCLC) 4기 환자 2명중 최대 1명이 EGFR 바이오마커에 양성 검사반응을 보인다. 표적치료에 대한 문의는 환자가 먼저 의사에게 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https://www.treatyourlungcancer.com/ko)를 참조하면 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