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물 소포’ 50대 남성 용의자 체포

0
1139
CNN 뉴욕지국으로 배달된 폭발물 소포와 기폭장치. 작은 사진은 용의자 시저 세이약.

플로리다 거주 공화당원…폭발물 사용 위협 등

미국내 반 트럼프 진영을 타깃으로 한 ‘폭발물 소포’ 사건과 관련, 50대 남성 1명이 플로리다 주에서 체포됐다고 주요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체포된 용의자는 플로리다주 애번투라에 거주하는 시저 세이약(Cesar Sayoc, 56)이라는 인물로 전해졌다. 지난 22일 억만장자인 조지 소로스의 뉴욕 자택 우편함에서 첫 소포가 발견된 이후 나흘 만에 용의자가 체포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용의자가 등록된 공화당원이며, 1991년 이후 절도, 마약, 사기는 물론 폭발물 사용 위협 등의 범죄 이력이 있다고 전했다. NYT는 또 용의자의 전과 자료를 인용해 그가 뉴욕에서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2015년 체포됐을 당시 용의자의 직업은 ‘매너저’로 기록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은 이번 사건이 동일범에 의한 소행 가능성과 파이프 형태의 폭발물을 담은 소포 가운데 일부는 플로리다주에서 발송된 것으로 보고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이번 사건은 지난 22일 소로스의 뉴욕 자택 우편함에서 수상한 소포 하나가 발견되면서 시작된 이후 23∼24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뉴욕 자택,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워싱턴 자택, 방송사 CNN의 뉴욕지국에서 비슷한 폭발물 소포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파장이 커지기 시작했다. CNN 뉴욕지국으로 보내진 소포는 수신자가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돼 있었다.
이후 폭발물 소포 발송은 조 바이든 부통령,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 맥신 워터스 하원의원, 데비 워서먼 슐츠 하원의원, 배우 로버트 드니로에 이어 이날 민주당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과 제임스 클래퍼 전 미 국가정보국장(DNI) 등으로까지 그 대상이 확대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