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 성당에 폭탄 테러

0
800
일요미사 도중 폭발물이 터진 필리핀 남부 홀로 섬내 성당 내부 모습.

일요 미사 중 터져…20명 사망·100여명 부상

 

필리핀 최남단 홀로 섬의 가톨릭성당에서 일요일인 27일, 두 차례에 걸쳐 폭발물이 터져 최소 20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쳤다고 주요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보안 관계자는 이날 오전 홀로 섬의 한 성당에서 미사 중에 폭발물이 터졌고, 군경이 현장에 출동하는 과정에서 성당 주변에서 또다시 폭발물이 터졌다고 전했다. 사상자 중에는 민간인과 군경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최소한 20명이 사망했으며 부상자는 100여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필리핀 당국은 사건 현장인 성당으로 향하는 도로를 봉쇄한 채 조사를 진행 중이다.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은 폭발 사건 직후 성명을 통해 “전군에 경계수위를 높이고 모든 예배 장소 및 공공장소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적대적인 계획을 막기 위한 사전 예방적 보안 조치를 시작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무슬림 인구 비율이 높은 필리핀 남부 일대에는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반군 세력이 강하다. 특히 폭발 사건이 발생한 홀로 섬도 IS 연계 무장세력인 ‘아부사야프’ 조직의 주요 활동무대로 알려졌다. 이날 폭발은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 이슬람 자치정부를 세우는 ‘방사모로(이슬람 국가) 기본법’이 지난 21일 1차 주민투표에서 압도적인 찬성표를 받아 정부군과 무슬림 반군 사이의 50년 내전이 종지부를 찍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발생했다.

AP통신은 홀로 섬이 속한 남부 술루주에서는 이 법에 반대표가 더 많았다고 전했다. 홀로 섬 지역을 담당하는 필리핀군 대변인은 AFP통신에 “폭발사건의 동기는 물론 테러”라면서 “평화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방사모로 법이 비준된 직후 이런 사건이 발생해 슬프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조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