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업소만 골라 벽돌 공격·난동 부려

0
538
지난 2일 볼티모어 한인 리커 자매 무차별 폭행 사건을 일으킨 용의자가 다른 한인 업소들에서 난동을 부리는 모습.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리커스토어를 운영하는 한인 자매가 벽돌로 무차별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번 사건의 용의자가 지난 2일 사건 전후 다른 한인 업소들에서도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용의자는 한인 업소들만 골라난입해 카운터 방탄유리를 발로 차거나 각목을 들고 경비원을 공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찔했던 순간을 넘긴 한인 업주들은 자칫하면 또 다른 피해가 날 뻔했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번 사건으로 가중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데릴 도일스(50)는 지난 2일 밤 10시50분께 펜실베니아 애비뉴 소재 ‘원더랜드’ 리커스토어에서 두 자매를 폭행하기 10분 전에 같은 도로 선상의 두 블럭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한인 운영 ‘클럽 40’ 리커 스토어에 난입해 행패를 부렸다.

매장 CCTV에 포착된 영상에 따르면 도일스는 매장에 들어와 방탄유리로 막힌 카운터에 세게 발길질을 하는 등 소란을 피워 주인이 이를 저지하고 쫓아내자 심한 욕설을 퍼붓고 자리를 떴다. 이후 도일스는 ‘원더랜드’로 향한 것으로 추청된다.

도일스는 또 원더랜드 리커 폭행사건 직후인 오후 11시께 도보로 10분 정도 떨어진 노스 애비뉴 선상 한인 운영 ‘린든 바’에도 들러 난동을 부렸다. 린든 바 업주 임창근씨는 “마스크를 안 쓰고 들어와 마스크를 쓰라고 하자 매장 내 복권 기계를 땅바닥에 내팽개치고 발로 차고 밖으로 던져버리며 난리를 쳤다”며 “다행히 가게 안에 경비원이 있어 이를 저지하고 밖으로 내보내자 각목을 들고 다시 들어와 경비원을 가격하고 실랑 구 이를 벌여 혹시나 경비원이 차고 있는 총을 뺏길까 우려해 카운터 밖으로 나가 각목을 뺏어 밖으로 내쫓았다”고 전했다.

임씨는 “같은 날 한인 업소들만 골라서 난동을 부린 것을 보면 아시안을 겨냥한 증오범죄라 볼 수 있다”며 “매장에 남성이 있는 경우는 큰 피해를 피할 수 있었지만, 원더랜드는 여성 2명만 있어 더 얕잡아 보고 마구 폭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배희경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