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입국자, PCR 대신 RAT로”

0
369

한국정부, 대체·병행안 검토

정부는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입국하는 코로나 19 PCR(유전자 증폭) 검사와 관련해 “현재의 PCR 검사를 항원검사로 대체하거나 또는 병행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3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입국 과정에서 PCR검사를 의무화한 규정을 풀어야 한다는 주장이 산업계에서 나오는 것에 대해 “해외입국객 증가와 방역 상황 수용 가능성을 고려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상원 방대본 단장은 “RAT에 비해 PCR 검사는 정확도가 굉장히 높기 때문에 당분간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서 유지할 계획”이라면서도 “해외 입국자 증가, 방역상황과 검사 수용 가능성 등을 고려해 현행 PCR 검사를 RAT로 대체하거나 병행하는 안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