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용자들 합의금 받는다

0
427

개인정보 유출 집단소송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이른바 ‘애널리티카 스캔들’ 관련 집단소송 합의에 따른 합의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애널리티카 스캔들은 2016년 대선 때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페이스북 이용자 8,700만 명의 데이터를 이용자 동의 없이 수집해 정치 광고 등에 사용한 대규모 정보 유출 사건을 말한다. 피해자들은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며 메타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는 19일 ‘애널리티카 스캔들’ 집단 소송의 합의금에 대한 이용자들의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이 소송과 관련해 메타가 지난해 12월 피해자들과 7억2,500만 달러에 합의하고, 법원이 지난달 이를 예비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합의금 청구 대상자는 2007년 5월부터 2022년 12월 사이에 계정을 유지한 미국의 페이스북 이용자로, 오는 8월25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청구 신청은 웹사이트(facebookuserprivacysettlement.com)에 접속해 온라인 신청을 하거나 신청서를 다운받아 우송하면 된다.

개별 이용자에 지급되는 금액은 결정되지 않았다. 금액은 신청자수와 각 사용자의 페이스북 계정 유지 기간에 따라 달라진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또 개별 지급금은 오는 9월 법원이 최종 승인한 뒤에 지급된다.

피해자 측 변호사들은 지난해 합의 당시 미국 데이터 프라이버시 집단 소송에서 달성된 것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메타 측은 “우리는 지역사회와 주주들의 이익을 위해 합의하기로 했다”며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