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쥐와의 전쟁’에 개가 투입된 이유…”빠르고 인도적”

0
299

들끓는 쥐로 고통받는 미국 주요 도시 주민들이 개와 고양이까지 동원해 쥐를 잡고 있다고 AFP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수도 워싱턴DC는 최근 몇 년간 쥐 개체수가 계속 늘어나는 탓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해 워싱턴DC 당국에 쥐 문제와 관련해 걸려 온 상담 전화 수는 약 1만3천400건으로 전년 대비 2천건 증가했다.

워싱턴DC 내 인구가 늘고 온난화로 인해 기온이 오른 데다 코로나 방역 조치 완화로 야외 식사 공간이 늘어나면서 쥐 번식에 최적의 환경이 조성됐다는 분석이다.

쥐들은 레스토랑, 술집, 클럽 주변 뒷골목에 버려진 음식물을 먹고 개체 수를 불리면서 위생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덫이나 약으로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주민들은 쥐의 천적인 고양이와 개를 투입해 ‘쥐와의 전쟁’에 나섰다.

개 훈련사를 비롯해 다양한 직업을 가진 주민들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만난 뒤 팀을 이뤄 활동한다고 한다. 쥐 잡기에 동원된 견종도 닥스훈트, 테리어 등 다양하다.

전직 경찰관 보마니 음투메이(60)는 케언테리어 견종인 반려견 ‘바르토’와 함께 지난 3월 ‘쥐 잡기 팀’에 합류했다.

그는 “처음 사냥에 나섰을 땐 쥐들이 뛰지도 않고 개를 쳐다보기만 했다”면서 지금은 개를 마주한 쥐들이 겁을 먹고 도망가기 바쁘다고 말했다.

오랜 기간 개를 사육해왔다는 테디 모리츠(75)는 쓰레기통 근처에서 발을 굴려 쥐를 불러낸 뒤 개 무리가 있는 방향으로 모는 방식으로 쥐를 잡고 있다.

그는 “원시적인 방법이지만 효과적”이라면서 개가 쥐를 빠르게 죽이기 때문에 쥐약보다 더 인도적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소속된 쥐 잡기 팀은 이날 3시간 만에 30마리가 넘는 쥐를 잡았다고 AFP는 전했다.

설치류 학자인 보비 코리건은 “의심할 여지 없이 최근 개는 쥐를 잡는 도구로 부활했다”면서 개에 대한 상업적 수요도 증가했다고 전했다.

고양이도 빼놓을 수 없는 쥐 사냥꾼이다.

미 반려동물 단체 ‘인간동물구조동맹’ 대표 리사 라퐁텐은 이미 2017년부터 길고양이를 활용해 쥐를 잡는 ‘블루 칼라 고양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역사회 주민들이 길고양이들에게 음식과 쉴 곳 등을 제공해 빠르고 효과적으로 쥐를 잡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는 게 프로젝트 취지다.

AFP는 이 프로젝트 일원인 고양이 ‘루’의 경우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 마을에서 새 모이가 든 가방을 뒤지는 쥐를 잡는 데 큰 공헌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