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뉴스 폭염 탓 토마토값 445% 폭등

폭염 탓 토마토값 445% 폭등

0
212

맥도널드, 토마토 빼기로

인도에서 토마토 가격이 6개월 새 445% 폭등해 개솔린보다 비싸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7일 보도했다. 토마토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자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널드는 햄버거에서 토마토를 빼기로 했고, 일부 농가에서는 토마토 도난 사건까지 벌어지고 있다.

인도 식량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수도 뉴델리에서는 토마토 1㎏ 소매가는 120루피(약 1.45달러)였다. 올해 초 같은 양이 22루피(27센트)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6개월 사이 약 445%나 급등한 것이다. 이는 개솔린보다도 비싼 수준으로, 현재 뉴델리 내 개솔린 리터당 가격은 96루피(1.16달러)이다.

토마토 가격이 이처럼 천정부지로 급등한 주요 원인으로는 기후 변화가 꼽힌다. 지난달 이상고온 현상이 이어진 데다 몬순 우기까지 늦어지면서 토마토 재배에 문제가 생겼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중순 인도에서는 일일 최고 기온이 섭씨 40~45도인 날이 며칠 동안 이어졌고 우타르프라데시주 등 북부에서는 온열 질환으로 3일 동안에만 최소 54명이 숨졌다. 우기도 정상 시작일보다 일주일 늦어진 지난 6월8일 시작됐다. 이는 2019년 이후 가장 많이 늦어진 사례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인도 여러 지역에 있는 맥도널드 매장들이 버거 등 메뉴에서 토마토를 빼기로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