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서울서

0
206

내년 서울에서 사상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공식 경기가 열린다.

MLB 사무국은 LA 다저스와 샌디에고 파드레이스가 2024년 3월 20∼21일(한국시간) 서울에서 정규리그 개막전을 벌인다고 12일 공식 발표했다. MLB닷컴은 한국에서 열리는 첫 MLB 공식 경기이며 다저스와 샌디에고의 2연전이 내년 정규리그 개막전이라고 보도했다.

MLB 사무국은 서울시리즈 개최 장소를 밝히지 않았지만, 3월 하순의 추운 날씨를 고려해 한국 유일의 돔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개최지로 선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KBO 사무국의 한 관계자는 “MLB 사무국이 오래전부터 ‘월드 투어’의 일환으로 서울에서 정규리그를 벌이는 방안을 우리와 협의해 왔다”며 “MLB 사무국 관계자가 고척스카이돔을 방문해 현지 환경 등을 실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MLB 사무국은 ‘야구의 세계화’를 기치로 MLB 선수노조와 합의로 미국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에서 정규리그를 진행하는 월드 투어를 추진해왔다.

MLB 공식 개막전이 미국 밖에서 열리는 건 내년 서울이 9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