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부 청사에 ‘폭탄 설치’ 가짜 신고 잇달아 접수

0
96
주 경찰이 주 청사 주변을 경계하고 있다. [로이터]

▶ 공무원들 한 때 대피

▶ ‘경찰 출동 허위 요청’ 성탄절 이어 유사 범

3일 오전 일부 주의 정부청사에 폭탄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잇달아 접수돼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AP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조지아주 총무부 가브리엘 스털링 최고운영자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주 청사에 폭탄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왔으므로 접근을 삼가해달라”고 발표했다.

조지아주 공안부는 애틀랜타에 위치한 주 청사를 수색하고 폭탄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 오전 9시에 주 청사를 재개방했다. 총무부는 한 공무원 앞으로 폭탄 설치 협박 이메일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도 X를 통해 “주정부 총무부에 폭탄 설치 협박이 접수돼 전원이 대피하고 경찰이 수색 중”이라며 “다행히 모두가 무사하다”고 밝혔다. 문제의 이메일을 받은 사람은 주 청사에서 회의 중이던 켄터키 주의원이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미시시피주 청사도 이날 폭탄 협박으로 건물 전체가 폐쇄됐으며, 주의회 회의도 중단됐다.

미시시피주 공안부는 탐지견을 동원해 청사 전체를 수색한 후, 폭탄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건물을 개방했다고 AP는 보도했다.

몬태나주 청사도 이날 폭탄 설치 신고로 2시간 동안 폐쇄됐으나, 조사 결과 근거없는 협박이었다고 주 내무부 메간 그로츠 대변인은 밝혔다.

코네티컷, 와이오밍, 미시간주 역시 비슷한 협박을 받았으나 주 청사는 폐쇄되지 않고 정상 운영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와이오밍주 고속도로 순찰대는 “다수의 주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대량의 이메일이 보내졌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성탄절 미국 일부 정치인을 대상으로 ‘경찰출동 허위 요청’ 신고가 잇따른 데 이은 유사 사건이라고 AP는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25일 마조리 테일러 그린 연방하원의원(공화·조지아)은 자택에서 총격과 인질극이 벌어지고 있다는 허위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또 브랜던 윌리엄스 연방하원의원(공화·뉴욕), 릭 스콧 연방상원의원(공화·플로리다), 미셸 우 보스턴 시장, 데이비드 요스트 오하이오주 법무부 장관도 특정 주소에 강력범죄가 발생했다는 허위 신고, 이른바 ‘스와팅’(Swatting)의 피해자가 됐다고 AP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