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카고-도쿄大 양자컴퓨팅 협력…3국 안보실장 지지성명

0
146
지난해 8월 한미일 캠프데이비드 정상회의[로이터=사진제공]

▶ “캠프데이비드 3국 정상회의 합의 이행의 일환”

한국과 미국, 일본 3국 안보실장이 18일 서울대와 시카고대, 도쿄대 등 3국 대학 간 ‘퀀텀 협력’ 합의를 축하하고 이를 지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유홍림 서울대 총장과 폴 알리비사토스 시카고대 총장, 후지이 데루오 도쿄대 총장이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3개 대학 간 퀀텀 협력 의향서(LoI)에 서명하고 학술 교류 및 연구 협력 강화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3국 안보실장은 지난해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3국 정상이 3자 협력의 구체적 성과를 구현하기로 약속한 것을 상기하며 이번 대학 서명식은 이를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미일은 연구개발 투자 선도국으로서, 연구기관 간 협력을 동력으로 새로운 진전을 이루어낼 것”이라며 “이번 혁신 파트너십은 기술 혁신의 새로운 전환기를 함께 헤쳐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3국 정상은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퀀텀 컴퓨팅 협력 및 3국 국립 연구기관 간 첨단기술 분야 공동연구 추진에 합의한 바 있다. 한일 정상은 지난해 11월 미국 스탠퍼드 대학도 함께 찾아 퀀텀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3국 기술 협력 및 인력 교류 증진 필요성을 재차 확인했다.

우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미국 국가핵안보청, 일본 내각부 과학기술혁신회의 등 3개 기관은 같은 해 12월 협력 프레임워크를 체결했으며 이번에는 3국 대학이 퀀텀 분야 협력에 뜻을 모았다.

대통령실은 “이번 의향서 체결을 통해 우리 대학은 퀀텀 분야 글로벌 선도 대학들과 인력 교류, 공동 연구를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미래를 책임질 인재 양성은 물론, 선제적 기술개발을 더욱 용이하게 하고 신시장 개척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통해 “한미일 정상은 캠프데이비드 회의에서 3국 협력의, 손에 잡히는 이익을 각국 국민들에게 보여주기로 공약했다”며 “오늘 서명은 이러한 공동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또 하나의 발걸음”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어 “이번 협력 합의는 작년 12월 체결된 3국 국립연구소의 과학협력 증진을 위한 3국 협력 기본 계획에 이어진 것”이라며 “우리는 공동의 목적으로 단결해서 선도적인 학술기관의 저력을 활용해 새로운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